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성남맛집] 야탑, 나는갈매기와 숯불 닭갈비

Food (맛집 기록장)/성남/분당/야탑

by 바람국화 2016. 4. 2. 09:02

본문






삼겹살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언제부터인가 삼겹살을 서민음식이라고 말하기가 민망하게 되었다. 어지간한 식당에서 1인분에 1만원이 넘는 삼겹살은 이제 흔한 일이되었고 그마저도 200g 이 채 되지 않은 무게로 주머니 가벼운 서민들이 배부르게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금'겹살이 된지 오래이다. 삼겹살 3인분에 소주 두어병을 곁들이면 금방 4만원이 훌쩍 넘어가게 되니 말이다.

그래도 목구멍에 기름칠은 해야 겠기에 삼겹살보다 좀더 저렴한 다른 부위를 찾게 되는데, 성남 여수동에는 예전부터 '갈매기살' 이라는 특수부위를 전문적으로 파는 가게들이 유명하다. 재개발 영향으로 즐비하던 식당들이 많이 없어지고 이제는 명성이 쇠락하긴 했지만, 여수동하면 갈매기가 저절로 떠오를정도로 한때는 꽤나 유명했던 맛집 골목이 생겼을 정도로 '갈매기살'은 성남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식이다.





※ 사진출처 : 나무위키 https://namu.wiki/w/갈매기살





갈매기살 이라는 부위를 처음 접했을때, 바다에서 날아다니는 새를 어떻게 먹는건가 심각하게 고민했던 기억이 있다. (웃음)


폐에는 근육이 없기 때문에 숨을 쉬기 위하여 폐를 고무풍선처럼 부풀어주고 수축시킬 근육이 따로 필요한데 이 부위를 한문으로 횡경막(橫膈膜), 순우리말로 '가로막' 이라고 부른다. 뱃속을 가로로 막고있는 막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갈매기살'은 '가로막살'이라는 본래의 명칭에서 변형되어 나온 것이다. 

본래 갈매기살은 근육질의 힘살이기 때문에 다른 부위보다 질길수밖에 없다. 그래서 고소하고 부드러운 삼겹살을 즐겨먹는 한국인들의 입맛에 인기가 없는 부위였고, 서울에서 쫓겨난 판자촌 철거민들이 성남시 여수동 근처의 도축장에서 자주 얻어다 먹었다고 한다. 


다른 돼지의 부위에 비해서 지방이 없고 쫄깃한 맛으로, 돼지고기임에도 불구하고 은근히 쇠고기 같은 맛이 난다는 점이 특이하다.











처음 주문할때 무조건 갈매기 한접시 400g 단위로 주문을 받는다. 

아무래도 숯불을 피울때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비용때문에 그런것 같다. 추가 주문할때는 200g 단위 반접시로 추가 할 수 있다.

매운음식을 잘 못먹는 나를 배려해서.. 라고는 하지만 사실 우리팀은 전부 마늘갈매기 추종자들이라서, 마늘갈매가로 한접시를 일단 주문했다.


※ 마늘갈매기 (400g) 17,900 원












고기 옆에서 녹고있는 모짜렐라 치즈는, 따로 주문한것으로 2,000원의 추가 비용을 받는다.

돼지고기에 왠 치즈야.. 쌩뚱맞다.. 라고 생각을 했으나 치즈를 녹여서 고기에 찍어먹으니 고소함이 배가 된다. 

맛있어!!!!










마늘갈매기라서 처음에는 마늘이 잔뜩 올려저 있었지만, 고기를 굽다보니 불판아래로 전부 떨어져나가고 막상 먹으러고 보니 마늘의 흔적이 거의 없어졌다. ;;

양념고기의 특성상 타지 않게 부지런히 뒤집어줘야 한다. 다년간의 연습으로 나는 이제 불판은 태워도 고기는 절대 타지 않고 노릇노릇하게 구울 수 있는 스킬을 체득했다. 










고기를 다 먹고 술안주를 하기위해서 껍데기를 추가로 주문했다.

다른가게에 비해서 껍데기 상태가 썩 만족스럽지 못했다. 역시 갈매기 전문점에서는 갈매기만 시켜 먹어야 하나 보다..

(물론 투덜거리면서도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 +_+ )









고기를 먹었으니 마지막은 김치말이 국수로 마무리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376-4 | 나는갈매기와 숯불닭갈비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