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숙소에 짐을 풀고 나니 꽤 늦은 시간이었다. 저녁을 먹어야 할 것 같아서 숙소 주변 음식점 들을 검색해봤다. 출장기간동안 머무르는 동안 주재원 선배님의 입맛에 맞는 한식으로만 먹은 터라, 하루 남은 자유시간동안 매우 베트남스러운 음식을 먹고 싶었다. 하지만 소심한 내 성격탓에 어디 음식점에 혼자 들어가서 음식 시키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터라 고르고 고른 음식은 결국 터키 케밥.


하노이에서 웬 터키케밥이냐 싶었는데, 결과적으로는 매우 맛있어서 만족.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의 특성 탓에 가게의 절반은 베트남사람이 아닌 외국인들이었다. 여기가 베트남인지 다른 외국도시인지 헷갈릴 지경

믹스케밥 하나와 (Mix Kebab) 하노이 맥주 한 병을 주문했다. 2층 창가에 자리를 잡고 앉아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베트남이라 기보다는 외국인을 겨냥한 관광지 분위기였다. 좁은 골목길을 오가는 수많은 오토바이들과 낡은 건물들은 베트남이었지만, 지나다니는 행인들은 절반이상 외국인인 묘한 분위기. 그런데 베트남 같지 않은 이 분위기가 어쩐지 나에게는 편한 느낌이었다.

여기서는 나만 이방인이 아니구나 다행이다.

 

 

 

 

트립어드바이저 어플의 맛집 상위랭크에 추천된 집이라서 음식은 역시 맛있었다. 푸짐한 야채와 닭고기 양고기도 아낌없이 들어있다. 신선한 야채와 조화된 소스와 고기의 조화는 무척 마음에 들었지만, 다만 너무 많아서 한입에 안 들어가는 게 문제였다. 마음에 드는 이성과 같이 와서 예쁘게 먹는 모습을 보여주려면 절대 와서는 안될 곳인 듯. 가장자리부터 조심스럽게 먹기 시작했는데 역시 깨끗하게 먹기에는 힘들었다.

※ Mix Kebab 65,000 VDN
   하노이 맥주 30,000 VDN

 

 

 

저녁을 배부르게 먹고 잠시 주변을 둘러보며 산책을 했다. 주말이라 놀러 나온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거리는 활기찼다. 명랑한 분위기에 취해서 나는 금세 행복해졌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베트남 | 하노이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